KT, 인텔 등 AI선도기업과 협력…내년부터 AI·SW 인력양성 교육

AI헬스케어, 스마트에너지, 자율주행(ITS), AI드론교육장 등 구축

박상철 총장 “모든 역량집중, 혁신성장 이끌 ‘넥스트챔피언’ 배출”

호남대학교(총장 박상철)가 ‘AI+X’(AI융합) 인재양성을 위한 ‘AI(인공지능) 융합캠퍼스’를 조성하고 전교생을 ‘SW(소프트웨어)전문가’로 양성한다.

호남대학교의 ‘AI융합캠퍼스’ 조성은 ‘2023년까지 AI와 데이터 분야 등 신산업분야 고급·실무인재 20만 명을 양성한다.’는 정부의 ‘혁신성장 확산·가속화전략’과도 맥을 같이하고 있다.

교육부 선정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인 호남대학교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인공지능이 가져올 경제 사회 대변혁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통신 특성화대학으로써 오랫동안 쌓아 온 IT특성화 역량을 AI분야로 확대·고도화 시키고, 인문사회, 경영, 보건, 예체능 등 비SW분야 전 학과에도 AI융합교육을 확대시킬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20학년도부터 모든 학과·전공의 학생들에게 AI기초교육을 실시해 AI를 융합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는 AI융합교육체계를 마련했다. AI융합교육은 데이터의 수집부터 의사결정에 이르는 AI개발의 전 과정을 포괄적으로 다룰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해 업무 현장에 즉각 투입할 수 있는 실용적인 우수인재 육성이 목표이다.

근래 개인 정보 및 사생활 보호에 대한 규제가 강해지면서 AI학습에 필요한 양질의 데이터를 대량으로 확보하는 것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의 축소판인 대학캠퍼스를 AI융합캠퍼스로 조성하는 한편, KT, 인텔, 티맥스데이터 등 국내 AI선도기업들과 상호협력을 통해 AI실증교육과 산학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지방대학특성화(CK-1)사업으로 이미 구축된 스마트노인건강센터(Blue zone)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다양한 생체신호(EEG, EMG, HR 등)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는 ‘AI헬스케어융합’ 교육장으로 활용한다.

교내 구축된 Micro-Grid 네트워크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에너지 전력망을 실시간 제어 및 운영하는 ‘스마트에너지’ 교육장을 개설하고, 교육부 프라임(PRIME)사업으로 구축된 자율주행전기자동차 실습공간을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시험(ITS)교육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와 함께 AI드론교육시설 등을 구축하여 전교생에게 AI입문교육을 실시하고, 초중고 학생들에게도 ‘AI+X 체험교육’을 진행함으로써 AI교육을 지역 전역으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또한 2020년부터 광주에 조성되는 ‘AI중심 산업융합 집적화단지’에도 광주광역시와 상호협력을 통해 AI융합캠퍼스 기능을 대폭 확장할 계획이다.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은 “우리대학은 지방대학 특성화(CK-1), 프라임(PRIME), 링크플러스(LINC+), 대학혁신지원시범(PILOT),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사업 등 대형 국책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저력과 역량을 충분히 공인 받은 바 있다”며 “‘AI 융합캠퍼스’ 조성을 통한 전교생 ‘AI+X’ 인재양성을 통해 4차산업혁명시대 국가와 지역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넥스트 챔피언’ 양성에 총력을 쏟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