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18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 시작
호남대, 18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 시작
호남대, 18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 시작
호남대, 18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 시작
호남대, 18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 시작
호남대, 18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 시작

정문서 모든 출입자 발열검사, 마스크 착용 확인후 스티커 부착

셔틀버스 정상운행…등교 학생들 소독티슈 전달 ‘방역지침’ 홍보  

호남대학교(총장 박상철)가 5월 18일부터 일부 실험·실습·실기 교과목에 대한 제한적 대면수업에 들어갔다. 

호남대학교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정문에 설치한 안심 발열검사소에서 도보로 교내에 진입하는 모든 사람들에 마스크착용 여부와 발열검사를 실시했다. 승용차와 택시 등 차량 이용자들은 드라이브스루 체크센터에서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한 후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꼼꼼한 코로나19 방역활동을 벌였다. 

또 학생들의 등교 편의를 위해 전 노선의 셔틀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셔틀버스 이용 학생들은 창가 좌석만을 이용하는 등 차량 내 거리두기를 실시했고 검사요원으로부터 발열체크를 받았다.  

호남대학교는 코로나19 방역 통합관리를 위해 정문 한곳으로만 출입을 일원화한 가운데, 총학생회(회장 강민우) 간부들과 홍보대사, 웹툰 캐릭터 호덕이 등이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소독티슈 등을 나눠주며 마스크 착용과 함께 수업 중에 지켜야 할 안전한 방역요령에 대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학생들은 건물 출입시 반드시 분리된 지정 입구와 출구를 이용토록 하고, 수업 첫 시간에 문진표를 작성 제출해야 하며, 등교 후에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각 단과대학별로 마련된 선별관리실로 즉각 이동조치하도록 했다.  

이날 제한적 대면수업은 스포츠레저학과와 태권도경영학과, 컴퓨터공학과와 소프트웨어학과 등에서 소수의 인원만이 참여한 가운데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밀도있게 진행됐다.

이에 앞서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은 지난 5월 14일 정문과 단과대학 등 캠퍼스 전역을 돌며 코로나19 방역 관리상황을 점검했다. 

박상철 총장은 이날 정문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 워킹스루 체크센터에 이어 경영대학과 인문사회대학, 예술대학과 ICT융합대학, 보건과학대학, 체육관, 인조잔디축구장 등 실험실습과목 수업이 이뤄질 강의실(장)의 방역 상황 등을 꼼꼼하게 살폈다.